posted by 파란노트 2018.07.12 00:50

첫사랑의 추억이 묻어났던 연극 '발칙한 로맨스'
웃음을 유발하는 요소가 많았고 후반으로 갈수록 현실적으로 다가왔어요.
첫사랑이라는 소재를 다루는데 '첫'이라는 단어 자체만으로도 불완전함이 느껴지는 기분이에요.
저의 첫사랑 또한 어리숙한 대처로 그렇게 시간만 흘러가게 만들었던 기억이 있어요.

어떤 게 '정답이다'고 말할 순 없지만 나중에 조금 덜 후회하는 선택이 마음 편하다고 생각해요.
여전히 그게 제일 어렵지만 그 선택의 결과로 인해 후회하게 되더라도 최소한 누구의 탓을 하지 못하게 말이죠.
미움이 커질수록 악만 남는 듯한 느낌이라...

이번 연극을 보면서 과거 사랑은 과거의 모습대로 놔두는 게 어쩌면 제일 예쁘겠다고 느꼈어요.
뒤늦게 잘해보려 해도 그때는 이미 많은 상황들이 변해있을 수 있으니까요.
확실한 건 더이상 그때의 서로가 아니라는 사실.
괜히 섣부른 행동으로 깔끔했던 마무리가 얼룩지기엔 너무 아까운 것 같아요.

현실감이 있다가도 없는 듯한 연극이었지만 나름대로 유쾌하고 진지하게 풀어냈어요.
처음으로 같이 연극을 본 제 친구도 굉장히 만족했던 터라 추천 드리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