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파란노트 2018.08.22 20:30

잔잔하고 여운이 많이 남던 연극 ‘뷰티풀 라이프’

한 노부부의 현재로부터 과거의 어느 순간까지.

그 어느 것도 놓치기 아쉬웠던 연극이었습니다.


두 배우의 연기력도 인상적이었고 음악, 전개 모든 게 마음에 들었어요.

친구, 연인과 봐도 좋지만 가족과 함께 보기에 더 좋은 연극이었어요.

저도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지만, 저희 부모님 세대면 더욱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특히 노년의 부부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감정이 복잡하게 느껴졌어요.

언제나 자식 걱정부터 하는 부모님의 모습은 정말 여전할 듯 하거든요.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내용이지만 어둡지 않고 유쾌하게 잘 풀여낸 연극이었어요.

주변에 추천하겠냐고 질문을 받는다면, 무조건 “네”라고 말할 정도네요.

오랜만에 본 연극인데 제대로 즐겁게 본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