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파란노트 2018.05.28 09:00


죽음의 세계. 죽음을 준비하는 자세...
삶의 끝을 위해 인도의 바라나시로 떠나는 부자.
고집불통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가 여전히 불편한 아들의 모습이 그려집니다.

새로운 환경에서 이것저것 요구하는 아버지에게 불만이 쌓이면서도 많이 맞춰주는 아들.
그 곳에서는 자신의 방법대로 마지막을 준비하는 사람들로 북적거려요.
제 의지로 죽으려 해도 인간의 영역이 아니기에 그저 기다리고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
모든 것을 내려놓는 순간 영혼이 자유로워질 날을 위해...

죽음이란 과연 뭘까? 자신의 마지막을 느끼는 순간은 언제일까?
스쳐지나가는 오늘 하루에도 개개인의 깊이가 다르듯 이번 영화에도 각자의 사연, 입장에 따라 바라보는 시각도 달라져요.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인간이 죽고 나면 그 영혼은 자유로워지는 것이므로 슬퍼할 일이 아니라고.
그렇게 죽음을 위로해주는 영화라고 생각해요.

이 영화에서 아버지가 죽음을 맞이하는 과정을 통해 잔잔한 여운이 남았어요.
생활함에 있어 아들에게 세세한 심부름을 시키던 아버지가 점차 그런 일들이 아직은 죽음을 준비하는 자세가 아니라고 느낀 것인지...
이후 아들을 보내고 나서야 온전히 자신만의 시간을 가지며 제대로 된 준비를 했으리라 여겨집니다.
어려운 소재지만 인간의 삶과 죽음을 심도 있게 잘 다룬 영화에요. 가벼운 이야기는 아니기 때문에 분위기가 살짝 어두울 수 있는 '바라나시'
하지만 한 번쯤은 진지하게 고민해볼 만한 이야기라고 봐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