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파란노트 2018.08.28 20:09

오전부터 비가 오는 날... 고민 끝에 보러 간 연극 ‘오 나의 귀신님’

동일한 제목의 드라마를 개인적으로 인상 깊게 본 터라 이 연극도 어떤 내용일지 궁금했어요.

기존 드라마와는 내용이 다르다고 들었기 때문에 더욱 궁금증을 자아냈던 연극.

우선 기본적으로 ‘귀신’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전체 공연장을 골고루 잘 활용했다고 느꼈어요.

특히 사운드. 정말 심장 졸이기 충분했던 사운드였어요.

영화 ‘곤지암’이 떠오르는 사운드도 있어서 살짝 무서움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전반적인 내용은 작업실에서 생활하던 재림.

그런 그의 앞에 한 여자 사람과 한 여자 귀신이 갑자기 들이닥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에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각자의 사연으로 힘든 기억을 지닌 채 현재를 살아가고 있죠.

여기 나온 인물들도 그랬습니다. 개인이 가진 과거들과 후회, 반성...

오글오글 거리는 부분이 많지만서도 그만큼 웃음을 주는 포인트가 많았어요.

누구나 다 아는 뻔한 이야기지만, 조금 더 유쾌하고 살벌하게 풀어낸 연극이라고 생각해요.

몰입하게 만드는 연기력과 연출.

그리고 적절한 웃음 포인트 등을 잘 살려 색다른 연극, 즐거웠던 연극이었습니다.

posted by 파란노트 2018.08.22 20:30

잔잔하고 여운이 많이 남던 연극 ‘뷰티풀 라이프’

한 노부부의 현재로부터 과거의 어느 순간까지.

그 어느 것도 놓치기 아쉬웠던 연극이었습니다.


두 배우의 연기력도 인상적이었고 음악, 전개 모든 게 마음에 들었어요.

친구, 연인과 봐도 좋지만 가족과 함께 보기에 더 좋은 연극이었어요.

저도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지만, 저희 부모님 세대면 더욱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특히 노년의 부부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감정이 복잡하게 느껴졌어요.

언제나 자식 걱정부터 하는 부모님의 모습은 정말 여전할 듯 하거든요.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내용이지만 어둡지 않고 유쾌하게 잘 풀여낸 연극이었어요.

주변에 추천하겠냐고 질문을 받는다면, 무조건 “네”라고 말할 정도네요.

오랜만에 본 연극인데 제대로 즐겁게 본 것 같아요. :)

posted by 파란노트 2018.07.12 00:50

첫사랑의 추억이 묻어났던 연극 '발칙한 로맨스'
웃음을 유발하는 요소가 많았고 후반으로 갈수록 현실적으로 다가왔어요.
첫사랑이라는 소재를 다루는데 '첫'이라는 단어 자체만으로도 불완전함이 느껴지는 기분이에요.
저의 첫사랑 또한 어리숙한 대처로 그렇게 시간만 흘러가게 만들었던 기억이 있어요.

어떤 게 '정답이다'고 말할 순 없지만 나중에 조금 덜 후회하는 선택이 마음 편하다고 생각해요.
여전히 그게 제일 어렵지만 그 선택의 결과로 인해 후회하게 되더라도 최소한 누구의 탓을 하지 못하게 말이죠.
미움이 커질수록 악만 남는 듯한 느낌이라...

이번 연극을 보면서 과거 사랑은 과거의 모습대로 놔두는 게 어쩌면 제일 예쁘겠다고 느꼈어요.
뒤늦게 잘해보려 해도 그때는 이미 많은 상황들이 변해있을 수 있으니까요.
확실한 건 더이상 그때의 서로가 아니라는 사실.
괜히 섣부른 행동으로 깔끔했던 마무리가 얼룩지기엔 너무 아까운 것 같아요.

현실감이 있다가도 없는 듯한 연극이었지만 나름대로 유쾌하고 진지하게 풀어냈어요.
처음으로 같이 연극을 본 제 친구도 굉장히 만족했던 터라 추천 드리고 싶네요.
posted by 파란노트 2018.07.06 00:20

전쟁 중 부모를, 자식을, 사랑하는 이를 잃는 사람.
어떤 누구도 그 슬픈 감정에 대해 함부로 말할 수 없으리라.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과거임에도 눈여겨보지 않았던 부분을 조명한 영화였어요.

아일라는 한 마을이 산산조각난 상황에서 부모는 물론이고 주변 이웃들까지 모두 잃게 됩니다.
그러다 터키 군인에 의해 발견됩니다.
당시 참전용사 슐레이만은 전쟁 고아가 된 아이에게 그에 어울리는 이름을 붙여줘요.
전쟁 충격 탓인지 말을 잃은 아이.
그 아이의 둥근 얼굴이 달과 닮았다며,
'달'이라는 뜻의 '아일라'로 불리게 돼요.
그렇게 아일라는 새 이름을 가지게 되면서 그들과의 동거 아닌 동거를 시작합니다.

이번 영화를 통해 느낀 건 어른이라도 어떤 일이든 빠르고 완벽하게 대처할 수 없다는 점이었어요.
특히 그 시대에서, 고국으로 돌아간 상태에서 타국의 한 아이를 찾는 일이 그렇게 오래 걸리게 될 줄은... 아마 본인은 몰랐을 겁니다.
개인적으로 슐레이만은 아일라에게 죄책감을 가지고 있던 거라 여겨졌어요.
책임감이라고 하기에는 가족 하나 없는 어린 아이를 어지러운 세상에 그대로 버리고 왔다는 생각이 강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마지막으로 긴 시간을 버텨 결국 만나게 된 모습을 보고 안타까우면서도 잊지 않아준 사실에 감사함도 느꼈어요.
평소에 깊이 생각해본 적 없던 일에 대해 큰 공부를 하게 된 기분이에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 마냥 가볍지는 않지만 한 번쯤 꼭 보셨으면 하는 영화 '아일라'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