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파란노트 2018.07.06 00:20

전쟁 중 부모를, 자식을, 사랑하는 이를 잃는 사람.
어떤 누구도 그 슬픈 감정에 대해 함부로 말할 수 없으리라.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과거임에도 눈여겨보지 않았던 부분을 조명한 영화였어요.

아일라는 한 마을이 산산조각난 상황에서 부모는 물론이고 주변 이웃들까지 모두 잃게 됩니다.
그러다 터키 군인에 의해 발견됩니다.
당시 참전용사 슐레이만은 전쟁 고아가 된 아이에게 그에 어울리는 이름을 붙여줘요.
전쟁 충격 탓인지 말을 잃은 아이.
그 아이의 둥근 얼굴이 달과 닮았다며,
'달'이라는 뜻의 '아일라'로 불리게 돼요.
그렇게 아일라는 새 이름을 가지게 되면서 그들과의 동거 아닌 동거를 시작합니다.

이번 영화를 통해 느낀 건 어른이라도 어떤 일이든 빠르고 완벽하게 대처할 수 없다는 점이었어요.
특히 그 시대에서, 고국으로 돌아간 상태에서 타국의 한 아이를 찾는 일이 그렇게 오래 걸리게 될 줄은... 아마 본인은 몰랐을 겁니다.
개인적으로 슐레이만은 아일라에게 죄책감을 가지고 있던 거라 여겨졌어요.
책임감이라고 하기에는 가족 하나 없는 어린 아이를 어지러운 세상에 그대로 버리고 왔다는 생각이 강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마지막으로 긴 시간을 버텨 결국 만나게 된 모습을 보고 안타까우면서도 잊지 않아준 사실에 감사함도 느꼈어요.
평소에 깊이 생각해본 적 없던 일에 대해 큰 공부를 하게 된 기분이에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 마냥 가볍지는 않지만 한 번쯤 꼭 보셨으면 하는 영화 '아일라'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