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에 해당되는 글 16건

  1. 2017.12.31 잘가, 2017
  2. 2017.12.28 171228 뉴블이 사는 세상(JR)
  3. 2017.12.23 제품은 수령완료
  4. 2017.12.20 171219 영화 '강철비' GV 시사회
  5. 2017.12.18 .
posted by 파란노트 2017.12.31 23:40

다사다난했던 2017년.
지금까지 달려온 만큼,
앞으로의 2018년도 잘 버텨보기.

'#1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캘린더 구경  (0) 2018.01.08
의욕 :)  (0) 2018.01.03
잘가, 2017  (0) 2017.12.31
제품은 수령완료  (0) 2017.12.23
.  (0) 2017.12.18
어딜 가도  (0) 2017.12.16
posted by 파란노트 2017.12.28 22:10

겜알못인 나도 아는 게임.
카트할 적에 욕하기 바빴던 난데...
카트를 이리 웃으며 보는 것도 처음이네
귀여움에 앓다죽을 뻔ㅋㅋㅋㅋㅋ
연말에 뉴블 기다릴거야!
진짜 정글...(한숨) 조심히 다녀와요.
몸 상하지 말고 돌아와ㅜㅜ 으헝헝

'#5 ㄴㅇㅅㅌ'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111 골든디스크 본상 수상  (0) 2018.01.11
올해도 잘 부탁해  (0) 2018.01.01
171228 뉴블이 사는 세상(JR)  (0) 2017.12.28
171217 뉴블의 심야식당 PT.2  (0) 2017.12.17
171211 뉴블의 심야식당  (0) 2017.12.11
2017 MAMA in JAPAN  (0) 2017.11.30
posted by 파란노트 2017.12.23 21:50

너무 예쁜 뉴블♥
디패... 아무리 팬 입장에서 소비한다지만
어떻게 4권 중 1권도 멀쩡히 인쇄된 게 없지??
솔직히 웬만하면 넘어가는 성격인데
이건 심하지 않나?

그리고 라비오뜨도 왔다.
3만원 이상 응모권 1장.
나는 뉴블이라는 이유로 또 소비하겠지만,
여기에 소비하는 게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게끔
만들어주면 좋겠다.
팬을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지 말고
업체도 제 역할 잘 해주길...

'#1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욕 :)  (0) 2018.01.03
잘가, 2017  (0) 2017.12.31
제품은 수령완료  (0) 2017.12.23
.  (0) 2017.12.18
어딜 가도  (0) 2017.12.16
처음 봄!  (1) 2017.12.12
posted by 파란노트 2017.12.20 23:25






예전에 김정은 정권이 새로이 북한을 이끌기 시작한 직후, 

더욱 살기 힘들어진 북한이 벼랑 끝으로 몰린다면 

북한 스스로 자폭하는 일이 생기는 게 아니냐며 누군가 제게 말했던 적이 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그것도 아예 배제할 수 없는 가능성 중 하나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 양우석 감독의 '강철비'는 비단 남의 나라 이야기가 아니라 

현재 분단국가 '대한민국'에게 충분히 가능성 있는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담아 놓았습니다.

물론 영화적인 장치가 존재하지만, 전체적인 영화 스토리 전개에 있어 

몰입을 크게 방해하는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영화 내 같은 이름을 가진 두 '철우'는 확연히 다른 성향을 지니고 있으나 

점차 같은 한 가장이며, 같은 민족이고, 또 같은 한 인간임을 느끼며 서로의 벽을 조금씩 허물어갑니다.

그러나 국가적인 문제에서는 달랐습니다. 북한 쿠데타와 북한 1호의 남한행.

북한은 강력한 핵 무기를 가지고 있는데 이를 어떤 방향으로 한반도 위기로 조성하는지

각기 다른 연출로 5분할하여 전쟁에 대한 긴박함을 잘 조절했다고 느꼈습니다.

그로 인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열심히 집중하게 됐습니다.

진지하게 고민해봐야할 미래 전쟁 이야기지만 어느 정도의 유머도 포함되어있으며

영화의 마무리까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빠져들었습니다.


'강철비' 결말에 대해서는 관객에 따라 다르게 다가올 수 있으나, 

양우석 감독의 기준에서 가장 현실적인 남북의 타협점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원작 웹툰 '스틸레인'과 영화 '강철비'의 두 타이틀과 영화를 주도하는 두 명의 '철우'. 

그 연관성에 관해 어떤 것도 허투루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배우 정우성과 곽도원 두 사람의 케미도 환상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새로 개봉하는 영화들 가운데 '강철비'가 첫 주만에 200만 관객 수를 돌파했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흥행이 이어가길 바랍니다.

.

posted by 파란노트 2017.12.18 21:15
어느 순간부터 초록창에
누군가의 이름이 뜨면
불안한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
마치 오늘처럼, 그 불안함이 맞아떨어질 때
심장이 쿵 내려앉는다.
그로 인해 많은 위로를 받았던 사람들에게
감히 어떤 말을 할 수 있을까...
나 또한 그의 노래를 들으며 위로 받았지만,
정작 위로를 해준 사람에겐
조금이라도 힘이 되어주지 못해서...
가슴 아리고 무척 안타깝다.

비단 그 뿐만 아니라 어떤 누구든 그런 것 같다.
하루를 버텨내 간다는 게 어쩌면 기적과도
같은 일일지도 모르겠다고.
어떤 이를 떠나보내는 소식들이 나올 때마다
지금을 함께 하지 못하게 된 그 누구도,
누군가의 행복이고 희망이고 기둥이었을텐데 하고
의미가 사라져버린 생각을 하게 된다.
마음이 참 복잡한 하루다.

'#1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잘가, 2017  (0) 2017.12.31
제품은 수령완료  (0) 2017.12.23
.  (0) 2017.12.18
어딜 가도  (0) 2017.12.16
처음 봄!  (1) 2017.12.12
기다림의 끝♥  (0) 2017.12.03

티스토리 툴바